노래 부르기

2020.09.16 20:05

예상수 조회 수:88

원래는 음악을 주구장창 듣기만 하는 타입이었는데요... 요즘 뭔가 창작적인 욕구가 강해져서 그런가 직접 뭐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요즘은 집안에서 가족과 약간 거리가 가깝게 있어도 문을 닫고 노래를 흥얼거리고는 합니다. 그렇게 되니... 하면 할수록 노래실력이랄까 가사를 더욱 풀버전으로 외우려고 하다보니 노래방에서 자막 가사따라 부르기 보다도 노래실력이 늘어나는 기분이 드는군요. 그냥 기분탓일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중간에서 멈칫하거나 조금 흥얼거리다가 마는 수준은 벗어나고 있다고 할까요.

뭔가 마음에 여유가 생겨서 그런 거 같기도 합니다. 노래를 부른다는 건 좋네요. 리린이 만든 문화의 극치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7
114183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362
114182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크림롤 2020.09.17 293
114181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584
114180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285
114179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3] 가끔영화 2020.09.17 482
114178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17] update 분홍돼지 2020.09.16 696
114177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38
114176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42
114175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294
114174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489
114173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028
» 노래 부르기 [3] 예상수 2020.09.16 88
114171 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 예상수 2020.09.16 95
114170 훈련소 시절 동기가 삼성사장?의 아들이었는데 [2] 가을+방학 2020.09.16 596
114169 [게임바낭] 스토리 구경 어드벤쳐 게임 '텔 미 와이'의 엔딩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9.16 182
114168 충사팬들과 집사님들을 동시에 만족 [6] 칼리토 2020.09.16 296
114167 푸른 하늘 은하수, 반달, 격정, 종초홍 [7] 왜냐하면 2020.09.16 188
114166 네이마르가 인종차별당했다고 주장ㅡ점입가경으로 네이마르의 동성애 혐오 발언 [7] daviddain 2020.09.16 368
114165 더민주 쪽 언론 플레이 짜증납니다 [16] Sonny 2020.09.16 765
114164 秋아들 카투사 동료 "25일 밤 부대 난리? 그런적 없다" [10] theoldman 2020.09.16 4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