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후무스가 먹고싶어서 산건데 이걸 만들어 놓으면 빵을 무지막지하게 먹게되어 포기하고 대신 두부를 만들어봤습니다.
일반 두부 만드는것보다 훨씬 간단해요.
간수도 필요없구요.
콩을 물에 10시간 이상 불려 놓는게 가장 큰일이고
그 후엔 블렌더에 불려놓은 콩과 적당량의 물을 갈아 콩물만 짜낸다음
뭉근하게 끓여 걸쭉해지면 용기에 담에 냉장고에 식혀주면 끝입니다.
두부라기보단 단단한 젤리식감인데 양념장과 같이 먹으면 한끼식사로도
반찬으로도 좋습니다.
생각이상으로 맛있어서 놀랐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5258 Walter Bernstein 1919-2021 R.I.P. [1] 조성용 2021.01.24 136
115257 넷플릭스의 주가는 계속 오를 수 있을까? [7] S.S.S. 2021.01.24 699
115256 세상에 이런 일이 [5] 어디로갈까 2021.01.24 480
115255 76,77년 드라마 연달아 감상 [8] 2021.01.24 348
115254 [드라마바낭&짤아주많음] '케빈은 열 두 살' 시즌 1을 다 봤어요 [21] 로이배티 2021.01.24 528
115253 영화 '청아집'의 갑작스런 상영 중단과 마윈 그리고 기모노와 한푸에 대한 이런 저런 잡설 [10] Bigcat 2021.01.24 1001
115252 래리 킹 코로나로 사망 [6] daviddain 2021.01.24 765
115251 레알 마드리드 '사령탑' 지단, 코로나19 확진 daviddain 2021.01.23 251
115250 [게임바낭] 미드 같은 게임을 추구하는 '컨트롤' 엔딩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1.01.23 263
115249 검은 수선화 daviddain 2021.01.23 263
115248 빛의 속도는 왜 언제나 같은지 [2] 가끔영화 2021.01.23 326
115247 바낭) 그만 찌질해져라 [2] 예상수 2021.01.23 445
115246 컨택트(2016) [3] catgotmy 2021.01.23 393
115245 봄이 오는 건가... [2] 왜냐하면 2021.01.23 306
115244 "The Crown"같은 미드들 다음 시즌 촬영은 무기한 연기되겠죠? [6] 산호초2010 2021.01.23 440
115243 inxs 마이클헛친스, 닉케이브 [2] dora 2021.01.23 171
115242 [KBS1 독립영화관] 춘천, 춘천 [1] underground 2021.01.23 169
» 병아리콩 두부를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11] dora 2021.01.22 557
115240 오래된 영화 if [3] daviddain 2021.01.22 245
115239 [바낭] 이것은 환상특급이 맞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1.22 9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