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를 보고..

2020.06.07 15:43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436

1. 송지효의 얼굴을 그동안 자세히 본적은 없는 것 같은데..오묘하게 팜므파탈이 있는듯..나이든 송지효는 과장하면 약간 김희애 느낌도..

2. 중반부는 호러..특히 불면에 시달리던 김무열이 잠에서 깰때 장면과 이상해진 부모님을 볼때 어휴..서양영화인데 시골에 조부모를 만나러가서 고생하는 영화 생각이..

3. 후반부는 좀 아쉬움..차라리 본진에서 끝내지 너무 말도 안되는 1:1로 끝내는건 좀..분위기를 호러로 갔으면 그대로 밀고나갔어야 한단 생각..

4. 반전은 만족스러움..생각보단 생뚱맞지않음요

5. 여기서도 요즘 어린이를 인형 취급함..막상 그런 상황에 오면 애들도 눈치가 있는데



아쉬운 후반을 빼고는..5점만점에서 절반 정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9
113124 끝이 뻔한 일이 있을때 어떻게 하시나요? [10] 하마사탕 2020.06.10 841
113123 [듀나인] B4나 A3 인쇄 및 복사 가능한 가정용 프린터 있나요? [5] underground 2020.06.10 576
113122 매일 등교하는 초등학교도 있나봐요... [4] 가라 2020.06.10 634
113121 한국에도 양을 키웠군요 [4] 가끔영화 2020.06.10 482
113120 (움짤주의) 마음 따뜻한 부회장님 [4] 보들이 2020.06.10 629
113119 [초바낭] 아들이 졸업한 어린이집이 뉴스에 나왔네요 [4] 로이배티 2020.06.09 956
113118 [팬텀싱어3] 잡담. 드디어 4중창 시작! [4] S.S.S. 2020.06.09 360
113117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946
113116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446
113115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95
113114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410
113113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95
113112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543
113111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823
113110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1032
»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36
113108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0
113107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99
113106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0
113105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3
XE Login